티스토리 뷰

취미/음악

뷰티풀 데이즈

반디i 2011.08.04 23:22


저번달인가? 

유데이페스티벌이란걸 갔다.

사실 라인업이 거의 모르는 가수였지만 

그냥 공연이 너무 보고 싶어서 갔다. ㅎㅎ



인디에 관심도 없는 친구를 장재인으로 꼬셔서 델꾸갔다

"뭐볼까?"

라는 친구의 물음에 

"아무거나 봐도 상관없어. 어차피 나도 다 몰라"

라는 무책임한 대답을 던져두고. ㅎㅎ

아.무.대.나. 들어갔던곳이 클럽'타'였다. 

 

입구에서부터 들려오는 노랫소리에.

"엇! 나 아는 노래야! 이노래 좋아!"

라며 뛰어들어갔다. 

근데 한곡을 듣고, 두곡을 들어도 분명 노래는 아는데 

가수는 모르겠는거지....


대체 이노래를 어디서 들었는지도 모르겠고. 


그렇게 한참을 생각하다가 가수들이 들어가고나서야 알았다. 


"아! 사무실에서 들었구나" 

.
.
.

사실 그냥 음악만 들을때 난 

뷰렛과 같이 키가 크고 늘씬한 언니가 부른다고 생각했었는데

그녀는 생각보다 아담한 체구에 신나게 탬버린을 치고 있었다.

그역시 멋있었다. 그리고 사실 이 다음팀이 노래를 너무 못했던것도 있지만.

이 팀은 정말 라이브가 좋드라.....  


뭐랄까, 그날 요독 이 '뷰티플데이즈'가 기억에 남는게
(물런 그날의 넘버원은 따로 있다 +_+!!)

생각지도 못한 음악을 생각지도 못한 곳에서 만난 느낌????!! 


여튼 그와 함께. 

아, 난 길을 가다가 네미시스를 만나도 모르겠구나

라는 생각이 들었다. (요즘 홀릭중)

'취미 > 음악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딕펑스 - 좋다,좋아!  (0) 2011.11.07
이바디 2집  (0) 2011.11.04
가을방학 - 나비가 앉은 자리  (0) 2011.11.02
스윗스로우  (0) 2011.10.25
뷰티풀 데이즈  (0) 2011.08.04
좋아서 하는 밴드 - 당신만의 BGM  (0) 2011.07.26
댓글
댓글쓰기 폼